데일리안보도

與, 부동산 대책 당정 TF 구성…”추가 공급·세제 부분 논의”

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대책 마련을 위해 당정 차원의 태스크포스(TF)를 구성하기로 했다.

고용진 수석대변인은 31일 고위전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“추가 공급 대책과 세제 부분 등을 (공급대책 TF에서) 논의해서 결정하겠다. 충분한 토론을 할 생각”이라고 말했다.

TF에는 당에서 정책위와 기획재정위·국토교통위·행정안전위 등 각 상임위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고, 정부에서 국무총리실 주관 아래 기재부·국토부·해양수산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.

한편 당 부동산 특위 공급분과는 다음 달 1일 오후 경기·인천 기초단체장과 정책 현안 회의를 할 예정이다.

집값의 10% 안팎으로 자기 집을 살 수 있게 하는 ‘누구나집’을 경기, 인천, 광주 등지에 1만 가구를 추가 공급하는 내용이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.

앞서 송영길 대표는 “주거의 새로운 대안을 보여드리겠다”며 “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진화·발전시켜 집값의 6%만 있으면 자기 집을 살 수 있게 하는 구조를 국토부와 협의하고 있다”고 밝힌 바 있다.

특위는 이와 함께 신용 수준과 상관없이 임차료를 2.7% 수준의 저리로 빌려주는 누구나 보증 계획도 논의할 예정이다.

다만 당 부동산특위는 6월 중 해체하고 당정 공급 TF에서 세부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